최윤희 초대 부천시박물관장 취임, 박물관 직원들 지지 공동성명서 발표

차경호기자 | 입력 : 2020/06/02 [08:40]

 

 

  □ 최윤희 초대 부천시박물관 관장 취임.

  □ 박물관의 소수 직원들이 제기한 관장 채용비리와 관련하여 부천시와 부천문화원 사실무근으로 밝혔으며 대다수의 박물관 직원들 지지 공동성명서 발표.

 

   부천시에서 설립하고 부천문화원이 위·수탁 운영 중인 부천시박물관의 초대

관장으로 최윤희 신임 관장이 임명됐다.

 

   최윤희 신임 관장은 2001년 숙명여자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한 후 동대학원에서 석사학위 취득과 박사과정(근현대사 전공)을 수료하였다.

숙명여대박물관, 정영양자수박물관, 숙명문화원 학예연구원을 거쳐 2007년부터 2018년도까지 국립조세박물관과 안양문화원 학예연구사, 하남역사박물관 학예조사팀장과 학예실장 등의 탄탄한 실무경력을 쌓아왔으며 2019년부터 부천시박물의 부천펄벅기념관, 부천옹기박물관, 부천향토역사관 학예사 겸 팀장을 맡아왔다.

2004년 여성생활사 종합박물관인 숙명여대박물관의 신축 이전과 동아시아 최초 자수 전문박물관인 정영양자수박물관 개관을 겸한 그랜드오픈, 2004년 세계박물관대회(ICOM KOREA) 부대행사 진행을 비롯하여 2008년과 2012년 국립조세박물관의 시설 전면개편 등 다양한 국립·공립·대학·사립박물관의 굵직한 경력을 겸비한 최 관장은 오는 9월 부천시립박물관의 통합 이전 개관을 앞둔 시기에 최고의 적임자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박물관의 몇 몇 직원들은 부천시박물관을 둘러싼 여러 의혹과 더불어 관장 선출 과정을 문제 삼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부천시와 부천문화원은 관장 선출 과정은 그 어느 때보다 공정했으며 선출 과정에 외부 개입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또한 부천시박물관 대다수의 직원들은 관장채용 비리에 맞서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며 초대관장의 취임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더불어 신임 관장의 자질 논란에 대해서는 취임 후 달라지는 부천시박물관의 모습을 통해 충분히 검증 될 것이고 오랜 박물관의 실무경력과 노련함으로 무리 없이 잘 해낼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최윤희 부천시박물관장은 오는 9월 부천시의 문화 랜드 마크가 될 부천시립박물관이 통합 이전 할 예정이다. 우선 성공적인 시립박물관 개관을 마칠 때까지 전 직원과 합심하여 총력을 다 할 것이다. 또한 앞으로 부천시립박물관, 부천활박물관, 부천펄벅기념관을 시민들에게 문화·예술·역사를 친근하고 소중한 의미로 전달하는 선한 연결고리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갈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최윤희(崔允僖)

 

 주요약력

부천시박물관(펄벅, 옹기, 부천향토역사관) 학예사

   / 팀장(유물/ 국제교류&학술연구/ 공동사업 총괄)

() 하남문화재단 하남역사박물관 학예조사팀장, 학예실장

국립조세박물관 학예연구사

안양문화원 학예연구사

숙명여대박물관 학예연구원

정영양자수박물관 학예연구원

숙명문화원 학예연구원

숙명여자대학교 사학과 문학사, 석사, 박사과정 수료

국립중앙박물관 학교연계교육(공교육) 프로그램 개발

○ 2004 ICOM KOREA 부대행사 진행

숙명여대박물관 신축이전 및 그랜드오픈 참여

 

 

 기타

○ 1급 정학예사

○ 2급 역사과목 중등 정교사

문화재 불법거래방지 전문교육, 문화예술교육전문인력,  

   박물관 전문 인력 실무교육과정 수료

수원 이의지구 택지개발사업부지내 묘역조사 참여

○「51회 역사학대회토론

○ 2019 부천시장상

 

최윤희 부천시박물관장 약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