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문화둘레길에서 문화·역사를 느끼며 산책하세요”

부천시, 도시숲길·마을이음길 조성하여 시민에게 소확행 제공

차경호기자 | 입력 : 2020/06/03 [08:37]

▲ 도시숲길 지도  © 차동길기자

 

▲ 도시숲길 전경  © 차동길기자

 

부천시는 지난 1년간 지역의 길 위에서 발견한 다양한 생태, 역사, 문화를 연결한 스토리가 있는 도보여행길 2개 코스를 마련해 소개한다.

 

부천문화둘레길은 누구나 쉽게 걸으면서 작가와 지역주민들이 함께 걷고 나눈 이야기를 글과 사진, 그림으로 조성하여 지역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길이다. 부천시는 7.7km 규모의도시숲길6km 규모의마을이음길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과 즐거움을 제공할 예정이다.

 

[참고자료] 부천문화둘레길 코스 경로

1

도시숲길           괴안·범박·옥길권역

7.7km

120

목일신공원 범안로 사진거리 웃고얀근린공원 카페거리 범박산 숲길 용못내(역곡천)

- 버들공원 옥길저류지 버들공원 -  산들역사문화공원 배모탱이 마을(햇살공원, 가로수길)

2

마을이음길                     고강권역

6km

90

고강선사유적공원 옛 마을로 향하는 골목길(고리울 동굴시장, 고리울가로공원) – 강장골, 향토유적길(공장공 변종인 신도비, 삼변 묘역) - 골목길, 이웃과 만나는 길(고리울청소년문화의집) – 부천제일시장 고강들판(모네정원)

 

도시숲길은 부천 도심 속에서 과거의 길, 옛 동네의 흔적 등을 엿보고 산과 내(), 들판을 즐길 수 있는 길이다. 도시숲길은 국민동요 자전거의 작사가인 목일신 선생을 기념하기 위해 조성한 목일신 공원에서 시작해 웃고얀근린공원, 범박산까지 이어진다. 호수 같은 옥길 저류지에서는 겨울을 맞아 찾아오는 철새를 만날 수 있고, 배모탱이 마을(현재 범박휴먼시아 2단지 부근)에서는 느티나무가 많았던 마을의 옛 이야기도 찾아볼 수 있다.

 

▲ 마을이음길 지도  © 차동길기자

 

▲ 마을이음길 전경  © 차동길기자

 

마을이음길은 선사시대의 타임머신을 타고 인간의 삶과 시간에 대해 사유(思惟)하며 고강들판의 논우렁과 다양한 풀꽃을 만나는 길이다. 이 길은 고강선사유적공원의 울창한 숲과 150살 가량의 측백나무, 동네 사람들이 마셨다던 찬우물 이야기로 시작한다. 길을 걷다 보면 삶의 활기로 가득 찬 전통시장(고리울동굴시장, 부천제일시장)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부천 향토문화재 1호 공장공 변종인 신도비, 수주 번영로 시인과 그 형제들을 지칭하는한국의 삼변(三卞)’의 자취도 만나볼 수 있다.

 

부천시는 도시숲길과 마을이음길을 글, 그림으로 엮어 시민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책자(지도)를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이 지도는 부천에서 오랜 시간 거주하고 관련 작품 활동을 하는 등 깊은 인연을 보여 준 김은희 일러스트 작가가 제작했다. 김은희 작가는 역곡역 주변 거리를 파노라마로 그려 2016년 볼로냐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작가로 선정되기도 했다.

 

부천문화둘레길에 관심 있는 시민은 부천시립도서관에 비치된 책자(안내서, 지도, 엽서)를 열람할 수 있으며,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두루누비 홈페이지(https://www.durunubi.kr/)에서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부천문화둘레길 보급용 지도는 6월 초 각 기관 등에 배부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축제관광과(032-625-2965)로 문의하면 된다.

 

김원경 축제관광과장은 부천문화둘레길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비대면 관광 트렌드에 적합한 스토리가 있는 길이라고 소개하며, 내년 3월에는 원미·소사 권역의 2개 코스가 추가로 개발 중에 있으니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