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의원, 도로포장 유지관리 수요 대비 예산 과소 편성 지적

○ 도로포장유지관리시스템 연구용역 결과, 소요 예산액 대비 편성 예산 40% 밑돌아

차동길기자 | 입력 : 2023/11/24 [17:21]

▲ 김동희 의원, 도로포장 유지관리 수요 대비 예산 과소 편성 지적  © 부천우리신문


경기도의회 김동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6)1124()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2024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건설본부에게 도로포장 유지관리 수요 대비 예산이 과소 편성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동희 의원은 주행 중 포트홀을 밟게 되면 타이어와 자동차 휠이 파손될 수 있고, 충격을 흡수하는 현가장치나 방향을 조작하는 조향장치에도 손상을 입힌다. 특히 빠르게 달리는 고속도로나 시야 확보가 어려운 밤에는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포트홀의 위험성을 강조했다.

이어 도로포장유지관리시스템 용역 결과 2024년 필요 예산액이 767억 원임에 반해 예산안에 편성된 금액은 293억 원으로 수요 대비 과소 편성이 이루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포트홀 발생이 매년 4,000건 이내로 발생하고 있고 이로 인한 사고 후처리 비용과 소송업무로 인한 행정력의 투입으로 직·간접 비용이 지속적으로 투입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예산을 적게 책정한 것은 도로포장유지관리의 중요성을 충분히 파악하지 못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선제적인 도로포장 유지관리로 도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후처리 비용을 절감시켜 도민의 세금이 적재적소에 쓰일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