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희 교육감, ‘퇴직은 끝이 아닌 본격적인 프리랜서의 시작’

경기도교육청, 퇴직 교원 684명 훈포장 및 표창장 전수식 개최

차경호기자 | 입력 : 2024/02/28 [16:58]

▲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퇴직은 끝이 아닌 본격적인 프리랜서의 시작  © 부천우리신문

 

▲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퇴직은 끝이 아닌 본격적인 프리랜서의 시작  © 부천우리신문

 

▲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퇴직은 끝이 아닌 본격적인 프리랜서의 시작  © 부천우리신문

 

28일 조원동 청사에서 퇴직 교원 684명 훈·포장 및 표창장 전수

임 교육감, ‘퇴직이 아닌 새로운 프리랜서의 삶 시작, 다양한 기회 만드시길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229일 자 퇴직 교원 684명에게 훈포장과 표창장을 전수하고학생 교육을 위해 헌신한 공적을 기리는 시간을 마련했다.

28일 조원동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전수식에는 임 교육감을 비롯해 이경희 제1부교육감, 김송미 제2부교육감, 퇴직 교원과 가족, 동료 직원 등이 다수 참석해 684명 교원의 영예로운 퇴임과 수상을 축하했다.

포장과 표창장 수상 인원은 황조근정훈장 174홍조근정훈장 135녹조근정훈장 126옥조근정훈장 118근정포장 70대통령표창 20국무총리표창 13교육부장관표창 28명이다.

수여식 행사는 경기교사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축하 연주를 시작으로 교육가족 참여 동영상 상영, 퇴직 교원 대표 소감 발표, 임 교육감 축사, 포장 및 표창장 전수, 기념사진 촬영 순으로 이어졌다.

임 교육감은 인사말에서 퇴직이라고 생각하시면 만감이 교차하시겠지만 오늘의 의미는 이제 본격적인 프리랜서로 활동하시게 된 것이라면서 선배 교육자로서 앞으로도 후배들을 위한 멘토와 교육, 아이들의 교육을 맡아주시는 기회를 다양하게 담당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교육은 잠시도 멈출 수 없고 평생을 가도 부족하기에 경기교육은 쉼 없이 힘쓰며 나라의 미래를 열어갈 것이라면서 인재개발국 설치로 조원동 청사를 새롭게 꾸미고, 여러분께서 즐거운 마음으로 참여하실 수 있도록 좋은 선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임 교육감은 퇴직 후 주변을 돌아보며 좋은 친구분들도 많이 만나시고 무엇보다 건강을 잘 챙기시기를 기원드린다면서 영예롭게 퇴직하시는 모든 분께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